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고객지원
Untitled Document

명칭 : 차례(茶禮) 또는 절사(節祀)
우리나라의 명절 중에서 차례를 가장 많이 지내는 명절은 설과 추석이다.
가문에 따라 대보름날, 한식, 단오, 중양절, 동지, 등에 차례를 올리기도 한다.
그러나 지금은 차례라고 하면 일반적으로 설에 지내는 연시제(年始齊)와 추석에 성묘를 겸한 제사를 말한다.
차례에 모셔지는 조상은 4대조 까지 지낸다.

유래 : 원래 차례는 차를 올리는 절차를 내포한 중국 전래의 제례이다. 그러므로 차례이지만 보통의 제사처럼 제수를 장만하고 술을 올리며 제사 지내는 것이 관례이다.옛날에는 설과 추석이 중요한 명절로 인식되어 이날 차례를 올리는 것이 관례화 되어있으나, 그러나 현대에 와서는 추석이 전국적인 명절로 확산되고, 이날 차례를 지내는 풍습이 강화되고 있다.

의미 : 차례의 절차는 지방과 가문마다 약간씩 차이를 보이나 무축단헌을 원칙으로 하여 지내는 것이 보편적인 현상이다.
차례는 조상에게 계절, 해가 바뀌고 찾아옴을 알림과 동시에 시식과 절찬을 천신하는 의례이다.

차례의 절차가 무축단헌, 즉 축문을 읽지 않고, 술을 한 잔만 올린다고 하나, 지방과 가문에 따라서는 다를 수도 있으니 가통에 따라서 행한다.





사업자 등록번호 : 409-81-86602,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1-120호 , 대표자 성명 : 이인수,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김민희 상호 : (주)은빈,
서울기술팀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장미로 36, 지방사무소 : 광주광역시 북구 설죽로 199, 대표전화 : 1544-8778,
Email : jjang6278@hanmail.net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정책
Copyright ⓒ 2005 지방쓰닷컴. All rights reserved.